THE HYUNDAI

global menu open/close global search open/closee

[현대백화점 MD’S PICK] 안락한 분위기를 완성하는 북유럽 스타일 리빙 아이템

TREND 2018.12.11 17:13

 

북유럽 가구의 열풍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클래식하면서도 시대를 초월하는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장점 때문인데요. 마침 현대백화점 판교점 8층에서 12월 16일까지 프리츠한센, 루이스폴센, 무토, 스트링 등 북유럽을 대표하는 리빙 브랜드를 만날 수 있는 팝업스토어가 열리고 있답니다. 팝업스토어를 만나기 이전에 미리 눈여겨보면 좋을, 집 안의 안락한 분위기를 더해주는 조명과 가구를 소개해드릴게요. 

 

 

 

# 집 안에 무드를 더해줄 조명

 

밤이 긴 겨울이야말로 조명을 켜기에 제격인 계절이라 할 수 있습니다. 거기다 조명은 집 안의 분위기를 단번에 바꿔줄 수 있는 최적의 아이템이죠. 조명을 구입하기로 마음 먹었다면, 세련된 디자인과 부드러운 빛으로 공간을 아늑하고 아름답게 해주는 조명 리스트를 참고해보세요. 

 


루이스폴센 두왑 팬던트 램프. 1950년대 디자인된 루이스폴센의 펜던트 조명. 심플한 디자인과 아담한 사이즈로 인테리어 포인트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하나만 설치해도 깔끔할 뿐 아니라 여러 개를 함께 달아도 멋스럽습니다. 62만1천 원대. 

 

루이스폴센 PH 80 플로어 램프. 빛이 아래쪽을 향하게 디자인된 조명으로 부드럽고 분산된 빛을 발산합니다. 화이트 오팔 유리를 사용한 전등갓과 크롬으로 도금한 몸체가 어우러져 조명을 켜지 않고도 장식 효과가 뛰어난 점이 장점! 1백75만 원. 

 

루이스폴센 PH 5 코퍼 팬던트 램프. 황동으로 포인트를 준 모던한 느낌의 공간을 연출하고 싶다면 주목하시길! 일명 '국민 조명'으로 불리며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이 조명은 그 자체로 훌륭한 오브제가 되는 뛰어난 조형미를 지녔습니다. 식탁 조명으로 사용하기에 그만입니다. 1백85만 원.  

 

루이스폴센 판텔라 미니 테이블 램프. 군더더기 없는 클래식한 디자인과 아담한 크기가 매력적! 은은하고 따뜻한 불빛이 일품입니다. 어느 공간에서도 부드러운 빛을 발산합니다. 62만1천 원대. 

 

무토 팁 테이블 램프. 얇은 몸체와 직각으로 구부러진 헤드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는 테이블 램프. 심플한 디자인이 시크한 매력을 더하는 이 조명은 불을 켜고 끌 때 점점 희미해지는 기능이 있습니다. 47만6천 원. 

 

 

 

#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체어&소파

 

공간에 힘을 줄 수 있는 포인트 제품을 찾고 있다면 체어와 소파를 빼놓을 수 없죠. 게다가 독서와 음악 감상을 하는 등 안락한 휴식을 취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집 안 분위기를 근사하게 만들어주죠. 집 안에 화룡점정이 될 체어와 소파로 공간의 분위기를 돋워보시길!

 

 

무토 오슬로 소파. 세련된 컬러가 눈길을 사로잡는 소파. 볼륨감 있는 시트와 간결한 스틸 소재 다리를 같은 색으로 맞춰 통일감이 느껴집니다. 바닥에서 약간 떠 있는 것처럼 개방감이 느껴지기 때문에 좁은 거실에 특히 잘 어울려요. 4백38만 원. 

 

프리츠한센 에그 레더 체어. 널리 알려진 거장 아르네 야콥센(Arne Jacobsen)이 디자인한 에그 체어는 세계적인 디자인 아이콘 중 하나로 꼽히죠. 양쪽 날개로 사람을 감싸는 듯한 유려한 라인이 특징이며, 질 좋은 가죽으로 마감해 고급스러움을 더했습니다. 가격 미정. 

 

무토 피버 바 스툴. 심플한 형태의 원목과 가느다란 철제 다리 등 간결한 라인이 돋보이는 스툴. 심플한 디자인으로 어느 공간에도 잘 어우러지며 오브제 역할도 해냅니다. 걸터앉아 쉴 수 있을 뿐 아니라 물건을 올려놓을 수도 있어 활용도 만점! 37만 3천 원. 

 

프리츠한센 로 암체어. 우아한 곡선의 실루엣과 부드러운 파스텔 블루 컬러로 거실에 포인트로 두면 좋은 암체어. 풍성한 볼륨감과 높은 등받이로 몸을 포근하게 감싸줘 장시간 앉아 있어도 안락해요. 패브릭 특유의 따뜻한 느낌이 느껴지는 쿠션과 커버의 색을 마음껏 조합할 수 있답니다. 4백40만 원대. 

 

무토 아웃라인 체이스 라운지 소파. 불필요한 장식을 최소화하고 모던한 디자인과 안정적인 비율을 갖춘 카우치 형태의 소파로 넉넉하게 앉을 수 있어 편안함과 안정감을 선사합니다. 천연 소가죽을 사용해 더욱 고급스럽고 내구성이 뛰어납니다. 7백만 원. 

 

 

 

# 간결하고 모던한 북유럽 스타일 가구 

 

불필요한 장식은 덜어내고 간결한 디자인의 가구는 오랜 시간 옆에 두어도 질리지 않는 법! 어디에 두어도 공간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만큼 미니멀한 가구들은 차분하고 정적인 분위기를 완성하기에 제격입니다. 

 

 

무토 에어리 커피 테이블. 직선과 원형의 조화로운 매치가 돋보이는 미니멀한 디자인의 커피 테이블. 간결한 절제미가 느껴지는 다리 디테일과 개성 있는 프레임 라인이 특징입니다. 'Airy'라는 이름처럼 가벼워 이동이 간편해요. 31만3천 원. 

 

프리츠한센 이케바나 베이스 화병. 요즘 SNS에서 심심찮게 발견되는 이 화병은 일본어로 '꽃꽂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황동 소재로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꽃을 꽂지 않아도 특유의 컬러와 디자인으로 인테리어 포인트가 되기에 충분합니다. 25만7천 원. 

 

프리츠한센 아날로그 테이블. 화이트 라미네이트 상판의 유연한 곡선과 오크 다리의 조합이 매력적입니다. 가장자리 쪽으로 갈수록 폭이 좁아지는 곡선으로 경쾌함을 더했습니다. 화이트 상판 이외에도 오크와 월넛 등 세 가지 상판 중 선택 가능해요. 가격 미정. 

 

스트링 스트링 포켓. 실용성과 심미성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제품입니다. 모듈로 이뤄져 있어 공간에 맞게 다양하게 구성하고 확장할 수 있는 게 특징! 거기다 선반의 높낮이를 원하는 대로 조절할 수 있어 편리해요. 19만 원. 

 

무토 리플렉트 사이드보드. 거실 공간을 완성하는 포인트 가구를 찾고 있다면 추천합니다. 곡면을 살린 프레임과 원목의 담백한 멋을 자연스럽게 살린 사이드보드로 다양한 물건을 수납하기 좋습니다. 3백29만 원. 

 

 

 

# 북유럽에서 온 가구 

현대백화점 판교점 8층에서 12월 16일까지 북유럽을 대표하는 리빙 브랜드를 한자리에서 만나는 팝업스토어가 열리고 있습니다. 프리츠 한센, 루이스 폴센, 무토, 스트링 등 북유럽 인테리어의 유행과 함께 대세 브랜드로 떠오른 4곳의 리빙 아이템을 선보입니다. 

구조적인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조명부터 예술 작품을 연상시키는 가구, 리빙 소품까지 다양하게 판매하는데요. 전시된 제품 이외에도 원하는 제품을 주문 가능하다고 해요. 북유럽 스타일로 꾸민 아늑한 분위기의 매장은 잠시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디자인 감성이 가득 충전되는 기분이 듭니다. 팝업스토어 종료 날짜가 얼마 남지 않았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서두르세요!

 

 

 

겨울을 맞이해 집 안 곳곳 인테리어에 변화를 주고 싶다면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열리는 팝업스토어를 먼저 둘러보시길! 실용성과 심미성을 갖춘 북유럽 스타일의 리빙 아이템은 공간을 한층 근사하게 만들어줄 거예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