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YUNDAI

global menu open/close global search open/closee

[현대백화점 MD’S PICK] 따뜻한 겨울을 위한 본격 월동 준비

TREND 2018.11.30 14:38

 

한 겨울, 실내에 훈훈한 온기를 불어넣는 난방기구부터 언 발을 녹여주는 포근한 양털 슬리퍼, 엔도르핀을 샘솟게 하는 편안한 휴식을 도와줄 구스 침구까지 곧 다가올 한파 대비를 위한 ‘잇’ 아이템만 골랐습니다. 

 

 

 

# ITEM LIST 1

 

 

구스앤홈 구스 씬 토퍼 페더 매트리스.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토퍼의 인기는 계속될 듯해요. 폴란드산 거위 솜털 50%, 깃털 50%로 구성했으며, 쿠션 효과는 물론 보온 효과까지 탁월해 '꿀잠'을 자기에 제격입니다. 퀸사이즈, 32만8천 원(목동점 B1F)

 

다이슨 냉온풍기 청정기. 냉온풍 기능에 공기 청정 기능을 더한 것이 특징. 붕규산 유리 섬유를 254번 접어 만든 헤파 필터를 적용해 미세먼지를 99.95% 제거합니다. 탈부착 가능한 리모컨으로 송풍 속도를 10단계까지 조절할 수 있고, 슬립 타이머 기능이 있어요. 84만8천 원(무역센터점 4F)

 

발뮤다 가습기. 항아리를 닮은 이 제품은 물탱크를 따로 사용하지 않고 통째로 분리하여 세척이 가능한 용기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 가습기 상단에 물을 부으면 고운 가습 입자가 세균과 유해물질을 걸러내고 청정한 공기를 유지시켜 줍니다. 복잡한 버튼 없이 상단에 있는 컨트롤링을 돌리며 간편하게 조절하는 즐거움도 꽤 쏠쏠해요. 69만9천 원(판교점 8F)

 

구스앤홈 폴란드 구스 다운 이불. 가벼우면서도 따뜻한 구스 침구는 겨울철 인기 아이템으로 꼽히죠. 두툼하고 복원력이 우수하며 땀과 습기 흡수와 방출이 탁월한 폴란드산 거위 솜털을 80% 사용한 것이 특징. 입체 퀼팅 방식으로 꼼꼼하게 봉제해 솜털이 새어 나오거나 뭉치지 않아요. 퀸사이즈36만 원(압구정본점 B1F)

 

경동나비엔 온수매트.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겨울, 수면의 질을 높여줄 온수매트는 필수! 침실에 두어도 멋스러운 본체 디자인이 인상적인데요. 전자파 걱정 없을 뿐 아니라 전용 키트와 버튼 하나로 손쉽게 물 빼기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퀸사이즈 매트의 경우 좌우를 다른 온도로 설정할 수 있어 매력적이죠. 47만8천 원(H몰)

 

플러스마이너스 제로 히터기.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외관은 물론 작동법도 간단해 마음에 쏙 드는 아이템. 7시간까지 한 시간 단위로 타이머를 지정할 수 있고 작동한지 8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전원이 꺼져 마음 놓고 사용할 수 있어요. 좌우 90도로 회전이 되니 실내 구석구석 온기를 느낄 수 있답니다. 16만9천 원(천호점 9F H By H)

 

 

  

# ITEM LIST 2

 

 

파쉬 보온 물주머니. 찜질팩으로 이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물주머니입니다. 뜨거운 물을 넣어도 환경호르몬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 상온에서 최대 3시간까지 따뜻함이 유지됩니다. 포근한 누빔 원단으로 만든 커버는 분리 세탁이 가능해요. 2만4천9백 원(H몰)

 

키티버니포니 울 블랭킷. 찬 바람 가득한 실내에 온기를 채워줄 담요는 가성비 갑인 겨울 아이템 이죠. 색색의 패턴과 포근한 촉감이 매력적인 이 블랭킷은 큰 폭의 사이즈로 가족들이 소파에 둘러앉았을 때 충분히 함께 덮을 수 있어요. 또한 소파나 침대에 걸쳐두는 것만으로도 멋진 공간을 연출할 수 있죠. 12만8천 원(판교점 5F)

 

어그 슬리퍼. 자칫 양털 슬리퍼하면 답답할 것 같지만 오히려 양털이 땀을 흡수해 발을 상쾌하면서도 따뜻하게 유지해 준다는 사실! 그런 의미에서 주목할만한 이 슬리퍼는 양가죽과 양털로 마감해 신는 순간부터 편안하면서도 따뜻합니다. 19만8천 원(신촌점 3F)

 

마리메꼬 티팟. 올겨울엔 따뜻한 티 한 잔을 홀짝이며 몸과 마음을 달래보면 어떨까요? 핀란드 리빙 브랜드 마리메꼬에서 선보인 티팟은 도자기와 자작나무의 조합에 반하게 됩니다.  뚜껑을 열면 티스트레이너가 들어 있어서 찻잎이나 티백을 담아 우려 마실 수 있어요. 0.7L, 8만9천 원(울산점 3F)

 

스메그 전기포트. 복고풍 디자인과 빈티지 감성의 컬러가 주방 인테리어에 멋을 더해줍니다. 50도부터 100도까지 7단계의 온도를 설정할 수 있으며, 스위치를 켰을 때 예열되는 속도가 빨라 바쁜 아침에도 충분히 차 한잔의 여유를 누릴 수 있답니다. 23만 원(판교점 8F)

 

킨토 텀블러. 심플한 라인과 감성적인 컬러가 소장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텀블러. 스테인레스 이중 구조로 음료를 따뜻하게 데워줍니다. 무엇보다 뚜껑에 손잡이가 달려 있어 휴대가 용이해요. 500ml, 4만5천 원(판교점 8F 언커먼테이블)

 

 

 

올겨울은 강력한 한파와 폭설이 예고되어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추운 겨울이 될 듯합니다.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지금부터라도 한겨울 추위에 대비한 유용한 아이템들을 준비해 따뜻한 겨울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