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LACE

[레이나비 마켓] 닮고 싶은 SNS스타 라이프스타일 따라잡기


 2016년, SNS는 가지각색 라이프스타일을 펼쳐놓은 거대한 갤러리와 같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의 삶을 SNS의 한 쪽에 전시해 둔 뒤 다른 사람들의 삶을 구경하기 위해 SNS의 바다 속을 유영하곤 하죠. 그러다 보면 유난히 반짝거리는 라이프스타일로 시선을 잡아당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연예인도, 모델도 아니지만 확고한 자신만의 색깔로 그 누구보다 빛나는 그녀들을 미디어는 ‘SNS스타’라고 부르고 있죠.

 지금 제일 핫한 SNS스타 10명의 ‘닮고 싶은’ 사생활을 공개합니다. 만약 따라 하고 싶었던 라이프 스타일이 있다면, 지금 이들을 팔로우 해보는 건 어떨까요?




SNS스타들의 10인10색 라이프스타일

일상을 빛내는 주얼리 스타일


 말하자면, 주얼리는 여자의 삶을 채워주는 2퍼센트 같은 존재입니다. 주얼리가 없다 해도 생활은 돌아가고 패션은 성립하지만, 어딘가 빈 것처럼 느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죠. 치장 마지막 단계에서 진주 귀걸이를 채웠을 때 거울 속 내가 비로소 아름답고 충만해 보이는 것처럼, 이 SNS스타들의 일상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 든 주얼리는 내 삶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도록 도와줄 거예요!



 (좌) 국제보석 감정사이자 디자이너인 4C Diamond 김승희 씨의 SNS에는 그 이름처럼 여러 다이아몬드 주얼리가 녹아 든 일상을 훔쳐볼 수 있습니다. 그녀가 가을 신상품으로 선보이는 ‘라비 링 시리즈’는 깔끔하고 슬림한 라인과 은은하게 빛나는 보석이 어우러져 어떤 여성의 마음이든 사로잡을 마법의 아이템이죠.


 (우) 보다 모던하고 트렌디한 감성의 주얼리를 구경하고 싶다면 라플라네트 황보라 씨의 액세서리를 구경해 보세요. 경영학 박사 출신으로 현재는 대학 강의와 파인주얼리 사업을 같이 진행하고 있는 슈퍼우먼 그녀의 소탈하면서도 우아한 라이프스타일을 구경할 수 있죠.




화려한 가방과 함께하는 잇백(it bag) 스타일


 드림백(Dream bag), 여자라면 누구나 상상하는 나만의 가방. 생각만 해도 가슴이 뛰는 단어죠. 가방은 여러 액세서리 중에서도 유독 화려하고 럭셔리한 라이프스타일을 상징하는 듯한 아이템입니다. 언제나 어떤 상황에서든, 누구를 만나든 나의 분신처럼 꼭 지녀야 하는 아이템이기 때문이겠죠. 

 그러나 이렇게 중요한 만큼, 내 마음에 꼭 드는 가방은 오히려 만나기 어려운 법입니다.



 (좌) 하이드바이글렌다는 커스텀메이드 파이톤 백을 제작하는 김진수, 정현승 씨의 SNS입니다. 이들의 고객은 소재, 색상, 디자인 등 모든 과정을 직접 결정하고 이름까지 새겨 넣을 수 있죠. 말 그대로 나만의 가방, 드림 백인 셈입니다. 


 (우) 헤세드 윤희연 씨는 3040여성을 위한 멀티샵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그녀의 SNS는 우아하고 심플한 감각이 가득한 아이템으로 가득 차 있죠. 그런 그녀가 제안하는 가방은 럭셔리한 소재와 가볍고 심플한 디자인이 잘 어우러진 뱀피 쇼퍼백입니다.




모던하고 우아한 클래식 스타일


 모던한 느낌은 쉬운 듯하면서도 참 어렵습니다. 단순히 심플한 아이템을 걸친다고 해서 그 느낌이 우러나는 게 아니거든요. 평소에도 여유롭고 편안한 라이프스타일을 지니는 이들만이 가지는 클래식한 매력이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 매력을 소위 ‘부내’라고도 부르더군요! 



 (좌) 달콤초이스 이여은의 SNS은 두 아들과 함께하는 소소한 일상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하지만 사진을 보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그녀가 가볍게 걸친 플리츠 스타일의 패션에 눈이 가더군요. 그 중에서도 ‘달콤초이스 플리츠 어텀 깔끔 자켓’은 바로 그녀만의 시그니처 스타일로, 우아하면서도 귀여운 느낌을 연출하기에 제격인 아이템입니다. 


 (우) 찌야 진주희 씨의 SNS는 독특한 컬러 조합과 심플한 라인의 가방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알고 보면 모두 손끝이 무척이나 야무진 그녀의 제작 가방이라는 점! 증권가 출신의 그녀가 만든 가방이니만큼 격식 있는 자리에도 멋지게 어우러질 수 있는 스타일을 제안합니다.




위트있고 화려한 패셔너블 스타일


 단순한 패션만으로는 성이 차지 않는 이들이 있죠. 다른 사람들과는 차별화된, 다른 사람들보다 딱 반 뼘 빠른 재기발랄하고 대체 불가능한 패션 스타일을 즐기는 이들이 있습니다. 화려한 컬러와 독특한 아이템으로 가득 찬 그녀들의 인스타그램을 보다 보면, 평상시에는 오피스룩밖에 입을 수 없는 직장인 여성이라도 주말이 되면 과감한 패션 아이템에 도전할 용기가 솟아오를 거예요!


 (좌) 우버 곽현주 씨의 SNS는 우리나라에서 파는 옷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파격적이고 감각적인 옷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알고 보니 청담동에서 ‘우버샵’이라는 이름의 가게를 운영하는 그녀가 유럽 곳곳에서 바잉해온 희귀한 아이템들이라는군요. 


 (우) 원더시스터 곽영아 씨는 톡톡 튀는 페이크 퍼 아이템으로 SNS내 입소문의 주인공이 된 사람입니다. 풍성한 컬러 퍼로 가득 찬 그녀의 인스타를 보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겨울이 기다려지죠. 닮은 사람들은 통하는 법일까요, 우버 곽현주 씨와도 절친이라고 하네요.




은은하고 따뜻한 내추럴 스타일

 ‘웰빙(Well-being)’이라는 단어가 너무 흔해진 시대지만, 여전히 웰빙은 큰 힘을 갖는 가치입니다. 신체와 정신건강의 조화를 통해 행복하고 아름답게 살기를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은 여전히 수많은 가치를 창출하고 있죠.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 여성일수록 향초 하나와 목욕용품 하나처럼 작은 사치가 일상을 얼마나 풍요롭게 만드는지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 사람들은 이들의 인스타그램을 주목할 수밖에 없어요.


 (좌) 크란츠 이유경 씨의 SNS에 들어가면 색색깔의 천연비누와 목욕소금이 눈에 띕니다. 그녀의 아이들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100% 핸드메이드의 제품들을 사용하다 보면 ‘자연이 답이다’라는 그녀의 철학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죠.

 (우) 리포터 출신인 컬러 테라피스트 스파더엘 이미나 씨의 SNS는 손님을 맞는 그녀의 미소처럼 편안합니다. 셀럽들이 방문하는 그녀의 샵 사진이나 방송에 출연한 그녀의 일상을 바라보다 보면, 나도 모르게 그녀의 샵에 방문해서 마음을 편안하게 만드는 마사지를 받고 싶어질 거예요. 일주일을 열심히 살아낸 나에게 그 정도 선물은 괜찮지 않을까요?



이들을 한 자리에서 보고 싶다면, 레이나비 마켓

 바야흐로 SNS 인플루언서의 전성시대입니다. 사람들은 이들이 등장하는 영상을 보고, 이들이 소개하는 아이템을 구입하고, 이들이 만든 가방을 사게 되죠. 하지만 이들의 라이프스타일을 SNS 너머에서까지 체험할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습니다. 그래서 현대백화점은 SNS스타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는 프리미엄 스토어이자 페스티벌, ‘레이나비 마켓 with 24 SNS스타’를 기획했습니다. 

 9월 8일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열리는 ‘레이나비 마켓 with 24 SNS스타’에는 위 본문에서 소개한 10명의 SNS스타와 함께 여러 여성의 삶에 영감을 주는 SNS스타 24명이 참여해서 그들의 패션, 뷰티, 헬스, 홈인테리어 등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평소 눈 여겨 보던 SNS스타가 있다면, 그들이 직접 엄선한 상품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레이나비 마켓 with 24 SNS스타

9월 8일(목)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10F 문화홀
AM 10:30 ~ PM 09:30



반짝반짝 빛나는 SNS스타들을 만날 수 있던 이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