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END

정겨운 추억의 맛, 레트로 디저트

기성세대에겐 추억을, 젊은이들에게 새로움을 선사하는 뉴트로 열풍이 심상치 않습니다. 이런 흐름을 타고 양갱, 단팥빵, 떡 등 옛 향수를 자극하는 간식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오랜 전통을 고수하고 있는 빵부터 새로운 것과 오래된 것이 공존하는 맛이 담긴 과자까지 정겨운 추억을 자극하는 간식들을 소개할게요.   





대구근대골목단팥빵 녹차생크림단팥빵. 옛 추억이 솔솔 풍기는 단팥빵은 다양한 개성이 더해지며 계속 진화하고 있습니다. 빵과 디저트 마니아들이 대구에서 '순례'하는 가게 중 하나인 대구근대골목단팥빵은 군침 도는 비주얼을 지닌 단팥빵으로 주목 받고 있는데요. 질 좋은 말차로 만든 진한 녹차 생크림과 견과류가 알알히 씹히는 단팥의 조화가 돋보이는 녹차생크림단팥빵이 그 주인공입니다. 베어 무는 순간 터질 듯이 쏟아져 나오는 녹차 생크림과 쫀득하게 달라붙는 단팥이 어찌나 달콤하게 입을 휘감는지는 먹어본 사람만 알 듯해요. 3천 원(판교점 B1) 


PNB풍년제과 수제 초코파이. 1951년에 문을 열어 3대째 이어 오고 있는 PNB풍년제과의 수제 초코파이는 전주를 대표하는 먹거리로 자리매김했죠. 옛 레시피 그대로 구워내는 만큼 오랜 시간 변함 없는 맛을 유지하며 많은 이들에게 추억을 선사하고 있는데요. 진한 초콜릿 사이로 느껴지는 부드러운 크림과 딸기잼의 달콤함 그리고 중간중간 씹히는 고소한 견과류의 맛이 더해져 높은 중독성을 자랑해요. 하나만 먹고도 배부를 만큼 넉넉한 크기를 갖추고 있는 것도 장점! 1천9백 원(판교점 B1)


키세키 카스텔라 오리지널. 어릴 적 우유에 콕 찍어 먹었던 카스텔라는 언제 먹어도 촉촉하고 보드러운 식감이 만족스럽죠. '기적'이라는 이름을 지닌 키세키 카스텔라는 버터와 오일류를 사용하지 않고 30% 함량이 넘는 달걀과 꿀로 은은하게 단맛을 낸 정통 나가사키 카스텔라입니다. 시트 아래 굵은 설탕 결정이 깔려 있어 보드라운 빵과 아삭하고 쫀뜩한 설탕 알갱이를 함께 씹는 식감이 그야말로 매력적! 많이 달지 않아서 호불호가 없을 듯해요. 하프 8천 원(무역센터점 B1)


아리수베이커리 자색고구마 상투과자&만주. 옛 향수가 느껴지는 빵을 주로 선보이기로 유명한 아리수베이커의 빵들은 단순하면서도 투박하게 생겼지만 개성은 또렷합니다. 특히 앙금을 듬뿍 넣어 달콤한 맛을 자랑하는 만주와 상투과자는 인기 메뉴이니 꼭 맛보길 추천해요. 마치 오래된 사진에 나올 만한 클래식한 모양새가 향수를 자아내는 부드러운 디저트입니다. 색다른 디저트 선물을 찾고 있다면 제격일 듯해요. 한 봉지 1만 원(미아점 B1)


나폴레옹과자점 사라다빵. 서울 3대 빵집으로 알려진 나폴레옹 과자점은 국내 제과점의 선두주자라고 할 수 있죠. 1968년에 개업한 이곳의 시그너처 메뉴는 사라다빵. TV 프로그램 '수요미식회'에서 소개했을 만큼 특유의 소박하지만 중독성 있는 맛으로 다양한 연령대의 입맛을 사로잡았습니다. 섬세하고 부드러운 속을 베어 무는 순간 입안 가득 고소함과 촉촉함이 가득 퍼지는데요. 빵 을 제대로 먹는 마니아들 사이에선 마요네즈에 빵이 흠뻑 젖는 걸 기다렸다가 먹는 게 일품이라고 하니, 이 방법 그대로 즐겨봐도 좋겠어요. 5천 원(천호점 B1)


베즐리 압구정 꿀빵. 꿀빵의 원조는 통영이지만 그 맛이 그리워서 늘 여행을 할 수는 없는 노릇! 이런 분들을 위해 통영 꿀빵 못지 않게 맛있는 꿀빵을 소개할게요. 원조의 맛에 새로움을 더한 압구정 꿀빵은 고운 팥앙금이 들어간 빵 위에 국내산 꿀청과 구운 땅콩, 오렌지 필, 검은깨를 함께 버무려 올렸습니다. 치아에 끈적하게 달라붙지 않으면서도 적당히 들어간 고운 팥앙금이 촉촉하면서도 달콤한 풍미를 끌어낸답니다. 목이 메이기 쉬우니 마실 거리를 준비해두는 것이 좋아요. 1천3백 원(압구정본점 B1)


PNB풍년제과 밤양갱. 양갱은 지금처럼 초콜릿이 다양하지 않던 유년 시절 추억을 자극하는 간식입니다. 어르신들의 전유물처럼 여겨지던 양갱이 최근 핫플레이스를 대표하는 메뉴로 떠오르며 젊은 세대에게 인기를 끌고 있어요. 이 양갱은 국산 팥과 유기농 설탕으로 생앙금을 만든 후 밤을 함께 넣어 만들었습니다. 과한 단 맛이 아니라 기분 좋은 단 맛에 가까워 누구나 즐기기 좋은데요. 특히 탱글탱글 씹는 맛이 살아있을 뿐 아니라 입안 가득 씹히는 밤의 고소함까지 즐길 수 있답니다. 한입에 쏙 넣기 좋은 크기로 잘라 차와 함께 즐기는 양갱 또한 별미! 3천 원(목동점 B1)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며 현대백화점에서 만날 수 있는 레트로 디저트를 함께 살펴봤습니다. 맛은 음식만이 아니라 먹은 사람의 기억까지 포함되기 마련인데요. 왠지 헛헛한 날, 나만의 추억이 담긴 간식을 즐겨보면 어떨까요? 달콤한 맛이 건네는 위로와 격려는 작지만 큰 힘이 되어줄 거예요.